본문 바로가기

뉴스

텃밭 광주서 민주·민생당 '호남 대통령' 난타전

댓글0
민주 "민주당 팔이" vs 민생 "민주, 호남 후보 불가론"
연합뉴스

이낙연 전 총리와 함께한 사진 내건 김동철
(광주=연합뉴스) 광주 광산갑 민생당 김동철 후보가 선거사무소에 이낙연 전 총리와 함께 한 사진이 있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2020.3.30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민생당이 텃밭인 광주에서 '이낙연 마케팅'을 넘어 '호남 대통령' 공방까지 난타전을 이어가고 있다.

이 지역 출신인 이낙연을 이른바 '호남 대통령'을 만들자는 민생당 후보들 주장에 친문이 주축인 민주당 후보들은 "민주당에 기생한다"며 비난하고 있다.

민생당 광주시당은 30일 논평을 내고 "민주당은 최근 '민생당이 민주당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했는데, 속내를 들키자 터무니없는 생트집을 잡고 있다. 민주당의 태도는 호남 대통령은 안 된다는 의사 표시나 다름없다"며 "민주당은 호남 대통령 만들기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이 과거 '호남 후보 불가론'에 사로잡혀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호남의 미래를 위해 호남 대통령을 만들자는 것은 호남인의 염원이다. 민주당 후보들이 주류(친문)의 눈치를 보며 호남 발전과 호남 대통령 만들기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호남 대통령을 만드는 것은 수구 적폐 미래통합당의 집권을 막는 동시에 호남의 오랜 낙후와 소외를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길이다"고 강조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광주에서는 이낙연 전 총리와 인연이 있는 민생당 현역 의원들이 이 전 총리를 '호남 대통령'으로 만들자며 '이낙연 마케팅'을 활발하게 펼치는 것이다.

'호남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민주개혁 세력인 민생당을 지지해달라는 프레임을 짜고 텃밭 수성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민생당 김동철(광산갑) 의원은 이 전 총리와 찍은 사진이 있는 현수막을 내걸었고 장병완(동구남구갑)·천정배(서구을) 의원은 언론 인터뷰 등에서 '호남 대통령'을 내세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지원(목포) 의원도 "전남 대통령을 만들겠다"며 이 전 총리를 내세운 선거전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민생당의 '이낙연 마케팅'에 민주당의 인기에 편승한 '민주당 팔이', '민주당의 기생 정당' 등의 원색적인 단어를 써가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연합뉴스

호남 대통령 현수막 내건 천정배
[천정배 캠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그동안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을 내세운 '문재인 마케팅'에만 매진한 민주당 후보들 입장에서는 민생당의 '이낙연 마케팅'이 부담스러운 입장이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친문 후보가 대부분인 민주당 후보들 입장에서는 이 전 총리를 내세운 민생당의 전략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며 "선거 막판에 민생당의 이낙연 마케팅이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지 관심이다"고 말했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