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유철 “통합당-미래한국당은 형제…정책 연대 협약 체결”

댓글0
30일 미래한국당 최고위 발언…31일 선대위 출범
“4·15 총선, 지역구도 비례도 둘째 칸 뽑아달라”
이데일리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사진 = 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용석 기자]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가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형제정당”이라고 강조하며 정책 연대 협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원 대표는 3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4·15 총선을 통해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은 대한민국을 확실히 바꾸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한국당 선거대책위원회가 내일(31일) 출범하고 동시에 형제정당인 통합당과의 정책 연대 협약식을 내일 모레(4월1일) 체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원 대표는 “미래한국당과 통합당은 형제정당이다. 이번 총선에서 모두 미래로 대한민국을 바꿔야한다”며 “대한민국을 바꿔서 국민들이 살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대표는 “지방 기초의회부터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여당이 독점하고 있다. 폭주를 막아내기 위한 최후의 보루는 국회뿐”이라며 “물론 야당도 기대에 충분히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총선에서 무조건 두 번째 칸으로 야당을 지지해주시면 총선 이후 제대로 견제·균형의 묘를 발휘할 수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21대 총선에서 전국 공통기호 2번은 받은 통합당은 지역구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둘째 칸에 표기된다. 통합당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역시 비례대표 투표용지에 둘째 칸에 기재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