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맨시티 귄도안 "시즌 마치지 못하면 리버풀 우승이 당연"

댓글0
SBS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안이 시즌을 온전히 마치지 못하면 현재 선두 리버풀에 우승 트로피가 돌아가는 게 당연하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귄도안은 독일 방송 ZDF와 한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제대로 끝내지 못하면 리버풀의 우승을 인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상황입니다.

팀별로 28∼29경기를 치르는 동안 리버풀은 승점 82(27승 1무 1패)를 쌓고 선두를 질주하던 중이었습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맨시티(승점 57·18승 3무 7패)에 승점이 무려 25점이나 앞서서 남은 9경기에서 2승만 더하면 1989-1990시즌 이후 30년 만에 잉글랜드 1부리그 우승을 차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현재 프리미어리그 시즌 재개는 불투명합니다.

4월 30일까지 리그 중단 기간이 연장됐지만 코로나19가 유럽 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이제는 시즌 조기 종료나 무효화 가능성까지 언급되고 있습니다.

귄도안은 현 상황에서의 시즌 종료나 취소 모두 어려운 결정일 것이라면서도 "스포츠인으로서 공정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n번방 · 박사방' 성착취 사건 파문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VOTE KOREA 2020 온라인 갤러리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