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돌아온 안철수 "정부여당, 먼저 사망자에 조의 표해야…자화자찬 '후안무치'"

댓글0
30일 최고위원회의 발언
"메르스 때 4배 달하는 사망자, 자화자찬 이해 어려워"
"중국발 입국금지하지 않아, 가장 먼저 대규모 확산
"서민 위해 4개월 치 긴급재난급여 지급해야"
이데일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권은희 의원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제대로 된 정부여당이라면 먼저 사망자분께 조의를 표하고 유가족께 위로의 말부터 드리기 바란다”며 “정부여당의 자화자찬은 한마디로 후안무치하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여당은 선거전략으로 코로나19 방역을 자화자찬하고 있다”며 “이미 메르스 때의 4배에 달하는 사망자가 나왔다. 계속되는 유입·확산을 막는 게 발등의 불인데 어떻게 그런말(자화자찬)을 국민 앞에 거리낌 없이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국가적 위기를 헌신적인 노력으로 겨우 막고 있는 현장 의료진들이 더 이상 버티기 힘드니 ‘외국인 입국만이라도 막아달라’고 하소연한다”며 “정부가 초기 중국발 입국금지를 하지 않아 중국 이외 지역 중 가장 먼저 대규모 코로나 확산을 초래한 초기대응실패를 덮으려고 국민이 죽어나가고, 의료진이 쓰러져도, 대문을 활짝 열고 고집만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는 말만 하고 일은 의료진과 국민이 다한다”며 “권력은 그분들이 만든 성과를 가로채고 열매만 따 먹을 뿐이다.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주인이 버는 격이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현 정권은 소득주도성장으로 경제가 어려워진 상태에서 코로나19가 가져올 경제 충격은 상상을 초월한다”면서 “이런 상황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여당이 어떻게 자화자찬할 수 있단 말인가. 한마디로 후안무치하다”고 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은 이미 서민들을 위한 4개월 치 긴급재난급여를 지급하고 공무원과 공기업 임직원 급여 10%를 지역화폐나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해 지역상권을 살리고, 국가재정법에 따라 2020년 본예산 항목을 변경하는 추경편성을 통해 코로나19 극복 재원을 확보하자는 제안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