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럼프, 사회적 거리두기 30일 연장…4월 말까지로

댓글0
매일경제코로나19가 바꾼 세계포토슬라이드 이동

[사진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인 이상 회합 자제를 담은 코로나19 관련 '연방정부 가이드라인'을 4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29일(현지시간)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승리를 거두기 전에 승리를 선언하는 것보다 나쁜 일은 없다"며 "모든 사람들이 가이드라인을 강력히 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발표했던 가이드라인에는 ▲10인 이상 만남 자제 ▲불필요한 여행 자제 ▲아픈 사람은 집에 머물기 ▲확진시 가족 모두 자가격리 등이 담겼고 이는 15일간 유효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침체 속도를 늦추기 위해 내달 12일인 부활절을 계기로 경제활동을 다시 정상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따라 30일 종료되는 가이드라인을 완화해 일부 지역에선 정상 출근과 사업장 재가동을 유도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미국내 감염자 수가 이날로 13만5000명, 사망자 수는 2400명을 넘어서자 애초 계획에서 물러서 30일 더 연장한 것이다. 앤소니 파우치 알러지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CNN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미국내 사망자가 10만~20만명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자 여당인 공화당 일각에서도 셧다운 해제를 강행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정치적 책임'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강한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월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 살리기냐, 확산 방지냐 사이에서 결국 후자를 선택한 셈이다.

현재 미국에는 주민들에게 행정명령을 통해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린 주가 줄잡아 24개에 달한다. 인구 수로는 미국 전체의 3분의 2 이상인 2억2500만명에 이른다. 이들 중 상당수는 주정부 명령으로 비필수 사업장 영업을 막고 있다.

[워싱턴 = 신헌철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