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독일 헤센주 재무장관 숨진채 발견···"코로나 경제 걱정 많았다"

댓글0
중앙일보코로나19가 바꾼 세계포토슬라이드 이동

토마스 쉐퍼 헤센주 재무장관. EPA=연합뉴스


독일 금융 중심지 프랑크푸르트가 있는 헤센주(州)에서 재무장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토마스 쉐퍼(54) 주 재무장관은 전날 기찻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수사당국이 발표했다.

수사당국은 유서를 남긴 점 등으로 미뤄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쉐퍼 장관의 죽음과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의 연관성에 주목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는 최근 며칠간 코로나19 위기에 따른 재정 지원 계획 등을 설명하고자 주기적으로 대중 앞에 섰다고 한다.

폴커부피어 주 총리는 쉐퍼 장관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처할지 걱정이 많았다며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져 너무 슬프다”고 말했다.

쉐퍼 장관은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소속된 집권 기독민주당 소속으로 지난 2010년부터 10년간 주의 재무장관을 맡아왔다. 차기 주 총리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물로도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