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태국여행' 20대 확진자 광주서 백화점 명품관·PC방 방문

댓글0
전남 9번째 코로나19 환자…강진의료원 이송


뉴스1

이용섭 광주시장이 3일 오후 서구 유스퀘어(종합버스터미널)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범시민 일제방역에 참여해 기관·단체장, 자원봉사자 등과 함께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 © 뉴스1


태국 여행을 다녀온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전남 9번째 확진자)가 광주의 한 백화점과 미장원, PC방 등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29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목포시에 거주하는 A씨(25)가 전날 오후 9시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태국을 여행한 뒤 지난 26일 귀국했으며, 입국 검역 과정에서 발열 등의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별다른 조치 없이 공항을 빠져나왔다.

A씨는 이날 오후 2시30분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출발 광주 종합버스터미널에 도착했고 광주 한 백화점 명품매장을 방문했다. 이어 오후 4시20분쯤에는 우산동의 한 미용실과 대학교 인근 편의점을 방문한 뒤 8시30분쯤 광주 북구 문흥2동에 있는 친구집을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27일 0시20분 문흥동의 한 PC방과 편의점을 찾았고, 오후 2시23분쯤 친구집에서 택시를 이용해 광주 종합버스터미널로 이동했다가 고속버스를 이용해 목포로 향했다.

자택 귀가 후 오후 3시52분 도보로 목포보건소로 이동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검체를 채취했을 당시엔 무증상(36℃)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A씨 부친과 여동생 등의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으며, A씨 거주지에 대한 소독방역을 마쳤다.

A씨 확진으로 전남의 코로나19 확진환자는 9명으로 늘었다. 목포는 지난 24일 붕어빵 노점상 부부가 확진된데 이어 세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junw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