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석희 “‘삼성이 배후’라는 조주빈 말 믿었다”… 삼성 ‘발끈’

댓글0
“미투운동 한창 때 삼성이 뒷조사” 주장도
세계일보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김웅 프리랜서 기자. 연합뉴스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에게 협박을 당해 금품을 건넨 것으로 파악된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이 조씨가 자신과 법적 분쟁 중인 김웅(50) 프리랜서 기자 배후에 삼성이 있다고 말해 신고를 미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손 사장은 몇해 전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한창일 때 삼성이 자신을 뒷조사 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삼성 측은 ‘발끈’하는 모양새다.

손 사장은 전날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에서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사’ 조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되는 과정에서 손 사장 등의 이름을 언급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후 손 사장은 JTBC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그가 조씨에게 협박을 받고 금품 요구에 응한 일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언론사 사장씩이나 되는 사람이 신원도 불분명한 조씨에게 위협을 받고도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은 이유를 두고 뒷말이 끊이지 않았다. 손 사장이 전날 자사 기자들에게 직접 이번 일에 관한 해명을 하고 나선 것은 이 때문이다.

세계일보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이 포토라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자리에서 손 사장은 “조씨가 김 기자와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를 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폈다고 한다. 손 사장은 또 미투 운동이 한창이던 2018년, 삼성이 자신의 성신여대 교수 재직 시절 비슷한 의혹이 있는지 여부 등을 뒷조사했고, 최근엔 자택에 낯선 남자가 침입하는 등 불안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사장은 김 기자와의 법적 분쟁과 관련해 “재판에서 (김 기자에게) 이기기 위해서 뭐라도 증거를 잡으려고 돈을 건넸다”는 취지의 발언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기자는 이날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웅기자Live’에서 자신에게는 아무런 배후가 없다며 “어느 기업이라도 제 배후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조씨와 나눈 텔레그램 대화 일부를 공개하며 “조씨가 손 사장의 혼외자를 암시했으나 저는 믿지 않았다”면서 “(손 사장이) 조씨를 이용해 저를 언급하는 식으로 제게 골탕을 먹였다”고도 말했다. 김 기자 역시 조씨에게 금품을 건넸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삼성 측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손 사장의 주장에 적극 반박했다. 삼성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삼성이 정말 배후에 있었고 협박까지 당했다면 손 사장이 신고는 물론 보도도 했을 것 아닌가”라며 “삼성을 거론하면서 왜 시선을 다른 곳으로 옮기려 하는지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또 다른 삼성 관계자는 “사칭과 거짓말을 일삼는 조씨야 무슨 말이든 지어낼 수 있겠지만, 손 사장이 삼성을 거론한 건 다른 문제”라면서 “이런 불미스러운 사건에 사실과 무관하게 우리 이름이 나오고 있다”며 분개했다. 이 관계자는 손 사장이 뒷조사의 주체로 지목한 미래전략실이 2017년 공식 폐지됐다고도 반박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