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화 없이 '1분'…승강기서 확진자 마주쳤는데 '감염'

댓글0


[앵커]

어제(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여성은 감염 경로가 이전과 좀 달랐습니다. 역학 조사를 해보니, 다른 확진자와 엘리베이터를 탄 게 유력한 원인으로 꼽혔습니다. 대화도 하지 않고 1분 동안 마주치기만 했는데도 이런 일이 가능한 걸까요.

전영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서울 성동구청은 어제부터 출입을 통제하고 있습니다.

구청 직원인 40대 여성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이 여성은 지난 18일 오전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명성교회 부복사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탔습니다.

체류 시간은 1분 정도였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강동구는 "두 사람은 대화를 하지 않았고, 함께 탄 자녀 2명은 마스크를 썼다"고 밝혔습니다.

엘리베이터 안은 좁고 밀폐된 공간입니다.

2m 이상 안전 거리를 두기가 어려워 대화를 나누지 않아도 감염 가능성이 있습니다.

[최재욱/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장 : 미세한 침방울에서 둥둥 공기를 타고 내 코로 직접 들어와서 폐까지 갈 수 있습니다.]

엘리베이터 내부의 손잡이나 버튼을 매개로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최재욱/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장 : 환자의 비말, 즉 침으로 인해서 튀는 곳에 묻어 있을 가능성이 있잖아요. 손이 닿는 곳이 감염 위험이 높습니다.]

전문가들은 지역 전파가 확산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마스크를 철저히 써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또 엘리베이터 버튼과 손잡이에 세정제를 뿌리거나, 손 세정제를 수시로 사용하면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합니다.

+++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명성교회 부목사와 성동구청 직원은 재검사에서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 관련 리포트

[뉴스체크|사회] 군의관·간호장교 대구 조기투입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916/NB11937916.html

전영희 기자 , 김미란, 이지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