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구, 확진자 2천명 넘어…800개교 개학 연기

댓글0
대구, 확진자 2천명 넘어…800개교 개학 연기

[앵커]

대구로 가보겠습니다.

대구에선 누적 확진자수가 2천명을 넘어섰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자 대구시 교육청은 대구 시내 학교의 개학을 2주 더 연기했습니다.

대구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방준혁 기자.

[기자]

네, 대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 나와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아직 방학이라 굉장히 한산한 모습인데요.

이 학교는 다음달 9일 개학할 예정이었는데, 코로나 사태가 점점 더 심각해지자 대구시 교육청은 대구지역 모든 학교들의 개학을 2주 더 연기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기준으로 대구 지역 누적 확진자수는 2천55명으로 늘었습니다.

밤사이 476명이 추가된 건데요.

이틀 사이 네 명의 환자가 숨지면서, 대구지역 사망자 수도 8명으로 늘었습니다.

2천여명의 환자 중 오전 10시 기준 입원하지 못한 환자는 1300여명에 달하는데요.

입원 대기 중인 환자가 자가 격리 도중 사망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어제까지 1300여 병상을 추가로 확보했고, 주말 동안 488명의 환자를 추가 입원시킨단 계획입니다.

특히 경북 영주와 상주 적십자병원에 이번 주말에 60명 정도의 환자가 이송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방기자, 대구시가 파악하지 못한 신천지 교인이 추가로 확인됐었는데, 이들에 대한 관리는 어떻게 되고 있나요?

[기자]

네, 정부 명단을 통해 대구지역에서 추가 확인된 신천지 교인은 2천명가량인데요.

대구시는 즉각 이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상태를 확인했습니다.

그런데 이 중 279명은 연락이 두절돼 경찰 협조하에 소재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추가 확보 명단에는 중국인 3명을 비롯해 외국인 18명도 있었습니다.

대구시는 구체적인 신원 정보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주 전화 문진에서 증상이 있다고 답한 천여명의 신천지 신도에 대한 검체검사를 완료했는데요.

이 가운데 87%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고요.

증상이 없다고 답한 신도 가운데서도 확진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파악되면서, 대구지역 만여명의 신천지 교인 사이에 코로나19 감염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대구에서 연합뉴스TV 방준혁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