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세균 총리, 상인 만나 “손님 적어 편하시겠네” 발언 논란

댓글0
정 총리 “옛날부터 나를 알았다 해서…분위기 띄우려” 해명

한겨레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현장방문에서 식당 종업원에게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식당 종업원이 옛날부터 나를 알았다고 해서 편하게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정세균 총리는 14일 낮 세종시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서울 신촌 명물거리에서 한 발언은 “분위기를 좀 띄우려” 격려성으로 한 말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 총리는 “그 분(식당 종업원)이 나를 아주 좋아한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편하게 좀 있으면 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서) 바빠질 거니까”라고 전날 발언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정 총리는 지난 13일 신촌 명물거리의 한 식당을 방문해 사장에게서 “옛날에 쌍용에 계셨을때 같이 회사에 일하던” 종업원이 있다고 소개를 받았다. 이에 정 총리는 “반가워요. 그래서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네”라고 말한 뒤 “바쁠 때도 있고, 손님들이 좀 적을 때도 있고 그런데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거니까 이런 때는 편하게 지내시는게 좋아요”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식당 사장에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직원들 또 나오시지 말라고 하면 안되고, 돈 많이 벌었는데, 금방 또 영업안된다고…”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하지만 “요새는 좀 손님들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네”라고 한 정 총리의 발언이 알려지자, 야당은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공격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정 총리의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정 총리의 정중한 사과를 바란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도 논평을 내어 “정세균 국무총리의 부족한 공감 능력과 안일한 경제상황 인식이 가뜩이나 코로나 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석우 총리실 공보실장은 “정세균 총리께서 당시 (신촌 명물거리) 음식점에서 일하는 안면이 있는 60대 여성 종업원에게 반갑다고 하신 말씀”이라며 막말을 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정 총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원래 경제총리·통합총리가 가고자 했던 길인데 코로나 총리가 되게 생겼다”며 “제가 하고자 했던 일은 경제 활력을 회복하는게 최우선 과제였지만 잠시 이뤘다. 코로나19 대응에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주례회동에서 코로나19를 직접 챙겨달라는 당부를 들었다고 했다. 정 총리는 “경제 행보를 준비했었는데 뒤로 미뤘다고 (대통령에게) 말씀 드렸더니, 그것도 좀 챙기면서 했으면 좋겠다고 말씀했다. 대통령이 코로나도 챙기면서 경제행보도 하라고 해서 케미가 맞구나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