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진중권 "황운하가 적격?… 빽이 쎈 김의겸도 슬쩍 공천 줄 듯"

댓글0
민주당 후보자검증위, 황운하 '적격' 김의겸 '보류' 판정
김의겸 "군산 시민만 바라보며 뚜벅뚜벅 나아가겠다"

조선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청와대의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의 당사자 중 한명인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적격 판정을 내린 것에 대해 "경찰이 권력을 위해 한 탕 해주고 의원이 되는 것은 정권이 바뀌어도 하는 짓이 똑같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상에 선거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가 적격이랍니다. 데자뷔죠"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분(황 전 청장)을 보면 딱 지난 정권에서 김용판 서울청장이 했던 역할이 떠오른다"며 "이 분(김 전 청장), 요즘 뭐하나 찾아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대구에서 출마할 준비를 하는 모양"이라고 했다. 이어 "작년에 누가 이 분을 '개'라고 불렀다가 50만 원 벌금형 받았다"며 "마땅한 처분이다. 나쁜 놈, 왜 개를 모욕하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세 번째 보류 판정을 받은 것에 대해선 "분위기를 보니, 이리 끌고 저리 끌면서 눈치 보는 꼴이 김의겸도 슬쩍 공천 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 분(김 전 대변인), 청와대 끈이 아주 질기고 생각보다 빽이 센 듯(하다)"며 "애초에 뭔가 믿는 구석이 있으니 부동산 투기 전력 갖고도 얼굴에 철판 깔고 출마한다고 할 수 있었겠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철저한 이권공동체"라고도 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 예비후보 적격 심사에서 또다시 보류된 것에 대해 "힘겹고 고달픈 시간이 연장됐다"며 "군산 시민만 바라보고 뚜벅뚜벅 나아가겠다"고 했다. 4월 총선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음에도 정계 복귀설이 나오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서도 "결국은 나오지 않겠냐"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옆에서 저렇게 바람들을 잡는 것을 보면, 계속 옆에서 운을 띄워 대중의 반감의 김을 조금씩 빼가며 가랑비가 옷을 적시듯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임 전 실장 본인은 아직 확신을 못 하는데, 당에서는 검찰의 손발을 묶어놨으니 나와도 무방하다고 보는 듯 싶다"고 했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조선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