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류석춘…비공개 경찰 조사 받아

댓글0

[앵커]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망언으로 고발당한 류석춘 교수가 어제(13일) 비공개로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학교측도 류 교수를 징계하기로 결정했지만, 이번 봄학기 류 교수가 강의하는 과목이 개설될 걸로 알려지자 학생들이 파면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혜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업 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킨 연세대 류석춘 교수가 처음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어제(13일) 류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비공개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가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발한 지 넉달 만입니다.

[류석춘/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해주실 말씀이 전혀 없으세요?) 취재에 응하지 않겠습니다."]

경찰 조사까지 받게됐지만 류 교수는 올 봄 1학기 사회학과 전공과목과 교양과목 강의계획서를 학교측에 제출한 상탭니다.

특히, 전공과목은 교원 자격 취득을 위한 필수 과목이어서 학생들은 교육권을 침해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번 학기 두 과목 강의를 끝내면 류 교수는 정년 퇴직할 예정인데, 학생들 사이에선 즉각 파면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은결/학생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 "이러한 성폭력적인 발언을 한 가해자인 교수가 과연 명예로운 퇴직을 할 수 있는 것인가에 대한 학생들의 여론도 많이 모아지고 있다고..."]

경찰 조사와는 별개로 류 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해 온 연세대 윤리인권위원회는 최근 류 교수에 대해 징계처분 결론을 내렸습니다.

류 교수가 징계에 대해 재심을 신청한 가운데 최종 징계 여부는 2차 회의를 거쳐 결정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혜주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김혜주 기자 (kh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