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황교안 대표 "안철수 오면 고마워…미워도 합쳐야"

댓글0
이투데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에 대해 "와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 역할을 해주셨으면 고맙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14일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과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움에 나설 모든 사람이 함께하자는 게 우리가 추진하는 대통합"이라며 "안 될 분도 있지만, 문재인 정권보다 미운가"라고 반문했다.

황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시작한 통합 시도에 이어 안 전 의원과도 손을 잡아야 한다는 '단계적 통합론'을 강조한 것으로 분석된다. 황 대표는 이날 '반문'(반문재인)을 기치로 대통합을 이뤄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계속 이어갔다.

그는 "(총선에)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이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하는 심정은 알겠다"며 "그런데 이것 빼고 저것 빼고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낮아진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도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의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통과를 거론하며 "문재인 정권의 안위를 위한 수사 장막이 완성됐다. 완전한 독재 시대가 시작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독재정권에 대한 분노가 끓어오른다. 우리 모두 독재와 맞서 싸워 이기자. 독재와 필사적으로 싸우는 우리가 모두 자유민주주의이고 대한민국"이라며 "독재는 죽어야 한다. 대한민국을 살리자"라고 적었다.

[이투데이/나경연 기자(contest@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