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국당, ‘비례○○당’ 불허한 선관위 사무총장 불러 항의

댓글0
서울신문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왼쪽)가 14일 오후 국회 본청 심재철 원내대표실에서 비공개 면담을 위해 방문한 박영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사무총장(오른쪽 두번째부터)과 대화하고 있다. 2020.1.14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비례자유한국당’과 같은 ‘비례○○당’ 명칭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허용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내린 데 대해 선관위 사무총장을 불러 항의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중앙선관위 박영수 사무총장을 국회 원내대표실로 불러 ‘비례○○’ 명칭 사용을 불허한 데 대해 “선관위가 예전에는 괜찮다고 하다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안 된다고 하니 곧바로 불허 입장을 결정했다”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박 사무총장은 “우리는 엄정하게 했고, 내부에서 치열한 논쟁이 있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또 “준연동형 비례제의 문제점을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고, 박 사무총장이 “그럴 가능성은 예상했다”고 답하자 “알고 있었으면 문제가 된다고 경고하지 그랬냐”고 따져 물었다.

박 사무총장이 이 같은 문제 제기에는 침묵했다고 심재철 원내대표는 전했다.
서울신문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비례자유한국당 등 ‘비례○○당’ 정당 명칭 허용 여부를 논의하는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아울러 심재철 원내대표는 4·15 총선부터 선거 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진 것과 관련해 교내에서 선거운동을 금지하는 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교내 선거운동 방지 관련 입법을 해서 학교 현장이 더는 정치판이 되지 않도록 할 테니 관련 자료를 달라”고 박 사무총장에게 요구했다.

박 사무총장도 “그러면 안 된다”고 심재철 원내대표의 지적에 동감하면서 법안의 형태로 만들어 제출하겠다고 답했다고 심재철 원내대표가 전했다.

선관위는 지난 10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정당 대표 등에게 공문을 통해 선거연령 하향에 따른 입법 보완 논의를 촉구한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