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황교안, 文대통령 회견에 혹평…"폭정·실정 일관 선언"

댓글0
헤럴드경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남은 임기 역시 폭정과 실정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이었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늘 있었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다시 한번 우리를 좌절하게 만든다. 문 대통령에게 변화와 성찰을 바라는 것은 역시나 헛된 기대일 뿐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친문재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며 "민심은 외면하고 대한민국을 잘못된 길로 몰고 간 '위험한 초심'만 고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더 이상의 설득도, 비판도 이제는 의미가 없어 보인다"며 "최소한의 양심과 도의도 저버린 세력에게는 오직 심판만이 답"이라며 이번 총선의 '정권 심판론'을 꺼내들었다.

그는 "4월 15일은 문재인 정권만 남고 대한민국이 죽느냐, 대한민국이 살고 문재인 정권을 멈춰 세우느냐의 중대한 기로"라며 "이제는 국민께서 직접 나서주셔야 한다. 한국당은 통합과 혁신으로, 국민의 뜻을 받들어 나가겠다. 파멸의 길로 내몰리는 의회를 살려내고, 독재로 질주하는 친문 권력의 오만을 반드시 꺾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생을 되찾겠다. 국민을 위해 모든 걸 던지겠다"며 "총선 승리로 이 모든 책무를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가 모두 마무리된 전날 국회 본회의에 대해 "말 그대로 자멸 국회, 자폭 국회의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말았다"고 평가했다.

또한 20대 국회를 '독재 악법의 거수기', '부역국회' 등으로 칭하며 "법을 만드는 국회가 스스로 법을 유린하고 엄연히 국민의 대표자로 구성된 제1야당의 저항을 무참히 짓밟아가며 독재악법을 기어이 통과시켰다"며 "그 과정에서 거짓 프레임으로 국민을 기만하기 위해 민생법안을 '포장지'로 끌어다 쓴 것"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제1야당을 배제한 채 '독단적 끼리끼리 본회의'를 마치고 권력에 취해 축배를 들었다는 이야기에 과거 민초의 고통은 거들떠보지도 않은 채 향락을 즐기던 탐관오리가 떠오른다"며 "국민의 눈물, 들끓는 민심은 보지 않고 오직 장기집권의 탐욕에만 빠져있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