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 대통령 세번째 삼성 방문…이재용 “13조 투자”

댓글0
디스플레이 대규모 투자 발표

문 대통령 “좋은 소식에 감사”

이 부회장 재판중 잦은 만남에

청 “재판에 정부 영향력 없다”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취임 이후 세번째로 삼성 사업장을 찾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 앞에서 13조1천억원 규모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투자계획을 내놨다. 문 대통령이 공식 행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것은 이번이 아홉번째다.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의 잦은 만남은 경기 위축으로 투자 확대가 절실한 정부의 ‘목마름’과 일본의 수출규제 대상이 삼성의 주력 분야인 반도체·디스플레이에 집중된 상황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10일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에서 열린 ‘신규투자 및 상생협력 협약식’에 참석해 “삼성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산업을 오엘이디(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중심으로 재편하여 세계 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지키겠다는 각오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며 “좋은 소식을 전해주신 이재용 삼성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7월 엘지(LG)디스플레이의 대형 오엘이디 3조원 투자 발표도 언급하며 “세계 시장의 흐름을 제때 읽고 변화를 선도해온 우리 기업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공장을 방문했고, 지난해 7월엔 인도 노이다 삼성 스마트폰 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삼성전자의 핵심 사업인 스마트폰·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을 모두 둘러본 셈이 됐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대기업-중소기업의 상생협력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삼성디스플레이와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간에 상생협력 엠오유(MOU·양해각서)가 체결된다”며 “디스플레이 핵심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향후 7년간 4천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예산 투자와 4년간 2천명 규모의 연구·산업 인력 배출 지원도 약속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차세대 핵심 대형 디스플레이에만 13조원 이상을 투자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우리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기업인의 소임을 다하겠다”며 “대통령께서 항상 강조하시는 ‘함께 나누고 같이 성장하자’는 말씀이야말로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는 것을 잊지 않겠다.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 그리고 디스플레이업계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을 통해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청와대는 이 부회장이 뇌물 공여와 횡령 등의 혐의로 여전히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분명한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재판은 재판이고, 정부가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 부회장이 재판 중이라는 것은) 전혀 고려요인이 아니었다”며 “경제활력을 되살리는 데 힘을 북돋는 차원에서 기획된 행사”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협약식 뒤 충남 경제인들과 점심을 같이하고 충남도청에서 ‘해운수산 신산업 혁신전략’도 발표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