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도쿄서 한일 외교국장급 협의…한국 “보복성 수출규제 철회를”

댓글0
혐한 분위기 속 한국인 피해 방지도 촉구

강경화 외교장관-모테기 신임 외무상

다음주 뉴욕서 회담할 듯…“의제 조율”



한겨레

한일 갈등의 출구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가 20일 도쿄에서 열렸다.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전 도쿄 외무성에서 만나 약 1시간 반 동안 대화했다. 이날 국장급 협의는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교체된 후 처음 열리는 것이라서 상견례와 현안 협의가 함께 이뤄졌다. 김 국장과 다키자키 국장은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 판결을 둘러싼 갈등과 수출 규제 강화 등 최근 양국간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김 국장은 강제동원 문제 관련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으며, 일본 정부가 부당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를 조속히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하면서, 수출관리 당국간 대화를 통해 동 문제를 조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음을 지적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김 국장은 일본내 혐한 분위기와 관련해 한국인 보호와 피해 발생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 줄 것도 요청했다.

다키자키 국장은 최근 한국이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안보물자 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한 조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강제동원 판결에 관해서는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해소하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관한 입장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은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를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신임 일본 외무상의 회담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날 국장급 회담에서 외교장관 회담의 의제 등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전날 한일 정부가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의 회담을 26일 개최하는방향으로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김 국장과 다키자키 국장은 “두 나라 간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 간 소통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계속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박민희 기자 minggu@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