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당국, 19일 지진과 '선' 긋지만…학계, '울릉단층' 우려

댓글0


[앵커]

이번 지진의 영향을 두고 정부와 학계의 판단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지난주 지진하고 별 상관이 없다"고 했지만 학계에서는 올들어 동해에서 발생한 비교적 큰 지진이 모두 '울릉단층'에서 나왔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기상청은 오늘(22일) 지진이 지난 19일 강원도 동해시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지진과는 관련성이 적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두 지진의 진앙이 116km 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진 전문가들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지난 2월부터 3차례에 걸쳐 발생한 규모 4 안팎의 지진들이 모두 울릉단층을 따라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이 단층의 존재가 처음 확인된 것은 지난 1972년으로 연구 성과가 별로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진이 잇따르자 '활성단층'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입니다.

울릉단층은 길이 170km의 양산단층보다도 1.5배가량 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단층이 길면 발생할 수 있는 지진의 크기도 따라서 커집니다.

울릉단층은 규모 7에서 7.5의 지진도 가능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깊이 60km 이내의 해저에서 단층의 수직운동으로 규모 6이 넘는 지진이 나면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단층 가까운 해안선을 따라 총 18기의 원전이 늘어서 있어 쓰나미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집니다.

반면 전문가들은 해역 지진 특성상 작은 지진이 모여 큰 지진을 부르기는 어렵다고 설명합니다.

또 바다 단층이 내륙의 단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대)

(영상디자인 : 최석헌·최수진)

박상욱, 백경화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