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15 전미경제학회] ‘이코노미스트상’…김창진 교수

댓글0
◆ 2015 전미경제학회 ◆

매일경제
“불확실성이 지배하는 경제영역에서 계량화는 쉽지 않은 접근이지만 그만큼 의미가 있다. 더 정밀하고 탄탄한 이론 모델을 만들라는 격려로 생각한다.”

김창진 미국 워싱턴대ㆍ고려대 교수가 상태공간모형(state space base model) 등 경제 현상 계량화에 대한 연구업적을 인정받아 매일경제신문과 한미경제학회가 공동 시상하는 매경ㆍKAEA 이코노미스트상을 4일 수상했다.

이날 미국 보스턴 쉐라톤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김 교수는 “현재 모형을 더욱 확장해 급변하는 세계 경제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며 계획을 밝혔다. 시장 참여자의 기대치 등 주관적 요인을 계량화하는 이 연구모델은 국제경제학, 재무경제학 등 다양한 영역에 적용 가능하다고 김 교수는 설명했다.

1989년 워싱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한 김 교수는 1995년 고려대, 1999년 워싱턴대 교수로 임명됐고 이후 두 대학을 오가며 강의를 하고 있다. 김 교수는 “1년 중 한 학기는 미국에서, 나머지 한 학기는 한국에서 보내는 편”이라고 말했다.

[기획취재팀 : 유장희 상임고문 / 뉴욕 = 박봉권 특파원 / 워싱턴 = 이진우 특파원 / 노원명 기자 / 손일선 기자 / 박용범 기자 /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