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슬의생’ 조정석, 이혼+환자 사망+여동생 사고까지 ‘설상가상’

댓글0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이 위기를 맞았다.

26일 방송된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극본 이우정, 연출 신원호)에서는 이익준(조정석 분)이 가정사와 병원에 위기가 찾아온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다섯 명의 의국 동창생들의 병원 생활이 공개됐다. 안정원(유연석 분)은 아이 환자를 달래느며 진료를 보느라 고군분투한 반면, 김준완(정경호 분)은 환자의 상태를 보호자에게 냉정하게 말하며 '싸가지 없는 의사'로 낙인찍혔다.

그런 가운데 이익준은 많은 의사들 중 장겨울(신현빈 분)에게 수술 선택을 받고 좋아했다. 이에 동료들은 "왜 또 너냐"라고 절망했다. 하지만 장겨울이 이익준을 선택한 건 안정원 때문으로 드러났다.

이익준은 장겨울이 안정원을 짝사랑한다는 사실을 알고 사진을 보여주며 마음도 물어봐 주기로 했던 것. 이에 이익준이 안정원의 단점들을 모아 말했지만 장겨울은 모두 긍정적으로 받아들였다. 급기야 이익준은 안정원이 신부가 되고 싶어한다는 사실을 알렸지만 장겨울은 "아직 아니잖나"라며 포기하지 않았다.

앞서 이익준과 김준완은 우연히 안정원의 신부 추천서를 보게 됐고 "의사 때려 치우게?"라고 물은 바 있었다. 이에 안정원은 "당장은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신부가 되기로 마음먹은 듯 보였다.

하지만 김준완은 '싸가지 없는 의사'에서 환자의 딸 결혼식에 방문하는 반전으로 ‘심쿵 포인트’를 선보였다. 그는 양복까지 빌려 입고 몰래 결혼식장에 들러 이후 환자 가족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또한 그는 아기의 수술을 앞두고 걱정하는 어린 엄마에게 부적을 받는 등 황당한 요구까지 받아주면서 모든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런가 하면, 모든 사람들에게 웃음을 주던 이익준은 갑자기 병원을 찾아온 아내(기은세 분)에게서 일방적인 이혼 통보를 받고 당황해했다. 아무 이유가 없다던 아내는 다음날, 아들 우주와 함께 식당을 찾았고, 우주의 땅콩알러지 소식을 접한 이익준은 아내의 외도 사실을 알고 크게 절망했다.

게다가 이익준은 본인이 수술해서 퇴원한 환자가 하루만에 장기기증 의사를 밝히고 사망 위기를 맞았다. 그는 환자의 아들을 배려해 수술을 10분만 미루자고 의사들에게 말했다. 그는 의사들에게 "오늘이 어린이날이라 그렇다"라고 말했고 장기기증 수술은 어린이날을 지나 5월 6일에 진행됐다.

이날 설상가상 이익준의 불행은 이어졌다. 교통사고 응급환자로 실려온 여군이 '바로 ‘이익순'으로 그의 여동생이었던 것. 김준완은 이익순의 이름을 확인하고 놀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스타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