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 상원, 2700조 초대형 경기부양책 통과

댓글0

[앵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미국 상원이 우리돈 약 2천 7백조원 규모의 초대형 경기부양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습니다.

미 연방 정부 한 해 예산 4조 달러의 절반을 넘는 그야말로 수퍼 부양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통과 즉시 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워싱턴 연결합니다.

금철영 특파원! 이 엄청난 규모의 자금이 구체적으로 어디에 투입되는 겁니까?

[기자]

네, 기업들에게는 대출형식의 긴급 자금 수혈, 그리고 각 개인들에겐 일종의 재난수당을 지급하는데 투입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기업에 5천억 달러, 약 620조원이 투입됩니다.

이와 별도로 직원 500명 이하의 중소 기업에 무이자 대출형식으로 3천7백억 달러, 약 450조원이 지원됩니다.

단 고용유지 등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개인의 경우 연소득 7만5천달러, 9천2백만원 미만의 성인에겐 1200달러가 한차례 지급됩니다.

부부일 경우 2400달러를 받는 겁니다.

자녀 한명당 500달러를 추가로 받습니다.

소득 7만5천달러 이상은 점점 깎아서 지급하고 9만9천달러 이상 소득자부터는 아예 제외됩니다.

미국민 90퍼센트가 혜택을 받을 전망입니다.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은 실업수당 받는 기간이 늘어났고 4개월간은 별도 수당도 받게 됩니다.

[앵커]

당초 공화당과 민주당간 입장차가 불거졌었는데 결과는 만장일치 통과군요. 어떤 배경입니까?

[기자]

네, 전례 없는 위기에 대응과 처방 역시 전례가 없는 것이어서 논란이 적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막대한 자금 지원에 대기업들이 부동산이나 주식 구입 임원 보수 인상 등 이른바 모럴 해저드로 기울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또 공화당은 실업자들에 추가수당까지 주면 일부 저임금 근로의 경우, 일하는 경우보다 더 많은 돈을 받게될 수 있다며 반발해왔습니다.

규모를 떠나서 개인에게 돈을 그냥 준다는 건 공화당 이념에 반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결국 기업대출엔 의회가 감찰관과 감시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으로, 실업수당 논란은 추가 입법을 추진한다는 선에서 타결이 되면서 여야 만장일치로 법안이 통과됐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금철영 기자 (cyku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