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기도 누적 확진자 400명 넘어…해외유입 부쩍 늘어

댓글0
KBS


해외 유입과 가족 감염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면서 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명을 넘겼습니다.

경기도는 오늘(26일) 0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25개 시군에 40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1월 26일 도내 첫 번째이자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두 달 만이며, 지난 19일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선 지 한주 만에 100명 정도가 증가한 것입니다.

시군별로는 성남시 105명, 부천시 57명, 용인시 43명, 수원시 29명 등입니다.

감염 사례별로는 해외발 입국자를 중심으로 해외 유입 관련 확진자가 24일 7명, 25일 6명이 나오면서 이달 8일 이후 모두 40명으로 늘었습니다.

시설 내 집단 감염의 경우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가 마무리되면서 증가 폭이 둔화했지만, 추가 확진이 이어졌습니다.

분당제생병원 47명(원내 42명, 원외 5명), 군포 효사랑요양원 17명 이외에 성남 은혜의강 72명, 부천 생명수 22명, 수원 생명샘 11명 등 3개 교회에서만 2·3차 감염을 포함한 확진자가 105명에 달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박희봉 기자 (thank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