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속보]文, 황교안 '40조 구호자금'에 "구체방안 제시하면 검토"

댓글0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제안한 '40조원 국채 발행과 관련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위한 황 대표의 제안에 이 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앞서 지난 22일 황 대표는 경제 대응 방안으로 국내총생산(GDP)의 2% 수준인 40조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과 함께 관련 재원 마련을 위한 '코로나 극복채권' 발행을 제안한 바 있다.

또한 문 대통령은 4·15 총선 후보등록이 시작된 것과 관련해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 말고 코로나19 대응 및 경제 어려움 극복에 전념하라"고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25일) 고위 당정청 회의를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라고 부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