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UCL 아탈란타-발렌시아전, 코로나19 촉매제"

댓글0
스포츠투데이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경기가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에 촉매제 역할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탈리아 면역학자인 프란체스코 르 포케는 26일(한국시각) 스페인 매체 아스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여러 촉매제가 있었고,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경기도 그중에 하나일 가능성이 있다"며 "수많은 사람들이 같이 모여 포옹하고, 소리 질렀다. 이는 바이러스 퍼지기 좋은 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아탈란타와 발렌시아는 지난달 20일 이탈리아 쥬세페 메아짜에서 2019-2020 UCL 16강 1차전 경기를 펼쳤다. 이때 이탈리아는 코로나19 확산의 시작점에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관중 경기가 아닌, 4만4000여 명의 팬들이 UCL 경기를 관람해 코로나19에 대한 안일한 대처를 보여줬다.

이탈리아는 26일 현재 누적 확진자 7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도 7503명에 달하고 있다. 특히 아탈란타의 연고지인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는 3800명이 확진 판정을 받는 등 코로나19의 큰 타격을 받았다.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UCL 경기가 이 사태의 도화선이 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발렌시아와 아탈란타 선수단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나타내며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발렌시아는 전체 선수단의 35%, 아탈란타는 골키퍼 마르코 스포티엘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르조 고리 베르가모 시장은 26일 스페인 매체 마르카를 통해 "UCL도 코로나19 확산세의 원인이 될 수 있다"며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UCL 경기에서 이미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었다면 20일 쥬세페 메아짜에 몰린 4만 명의 팬들이 감염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스페인도 2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5만 명을 육박했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발렌시아 지역에서 첫 확진자는 아탈란타와 발렌시아의 경기를 취재한 기자였다"면서 "이후 팬으로 퍼졌고 지금은 발렌시아 선수단 중 35%가 감염됐다"며 아탈란타-발렌시아전이 코로나19 확산의 주범이었음을 꼬집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