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올림픽 연기, 성화·자원봉사자·티켓 환불 어떻게 되나

댓글0
성화 1년간 도쿄에 보관…자원봉사자 11만명 가운데 일부 재모집
뉴시스

[도쿄=AP/뉴시스]25일 일본 도쿄의 오다이바 해양공원 앞에 피어나는 벚꽃 뒤로 오륜 조형물이 보인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보다는 전 세계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을 보고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전화 회담에서 올림픽의 1년 연기를 확정한 바 있다. 2020.03.25.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그리스 아테네에서 넘어온 도쿄올림픽 성화가 향후 1년간 일본에 보관될 예정이다.

스포츠호치는 26일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궁금증에 대해 보도했다.

일본 국민들은 올림픽 성화에 큰 관심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속에서도 구름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성화는 당초 25일 동일본 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미야기, 이와테, 후쿠시마에서 봉송이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시작점인 J빌리지에 보관될 방침이다.

성화 봉송 주자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 당초 달리기로 했던 주자를 우선으로 할 생각이다. 그러나 일정을 조정하면 변화는 불피하다. 코스는 크게 바뀌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마라톤은 삿포로에서 열릴 예정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일본의 무더운 여름을 감안해 마라톤 종목을 도쿄에서 삿포로로 변경한 바 있다.

자원봉사자가 바뀌는 것도 불가피하다. 도쿄올림픽 조직위 관계자는 "총 11만명의 자원봉사자가 활동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2021년 취업 예정자인 학생들 중에 그만 두는 사람이 나올 수 있다"고 전했다.

올림픽 티켓의 환불 문의도 이어지고 있다. 무토 도시로 조직위 사무총장은 "충분히 배려할 방법을 생각하고 있다. 관전이 불가능한 티켓 구매자에게는 환불, 재판매를 할 예정이다.

한편, 오프라인 티켓 구매는 불가능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