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란도 '이동 제한령'…사망자 2000명 돌파

댓글0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이란 테헤란/사진=AFP


이란 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000명을 넘어서자 정부가 이동 금지령을 뒤늦게 선언했다. 이란 정부는 경제 위축을 이유로 통행 금지 조치 등을 미뤄왔다.

2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국영방송을 통해 "코로나19 국가대책본부에서 이동 제한 조처를 강화하는 문제를 장시간 논의했다"라며 "엄격한 이동 제한이 필요하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졌고 보건부가 구체적인 실행안을 제출했다"라고 말했다.

이란 정부는 경제 활동이 위축되고 일용직으로 생계를 잇는 저소득층을 위해 이동 금지령을 자제하고 시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촉구해왔다.

피루즈 하나치 테헤란 시장은 앞서 16일 "정상적인 상황이고 경제가 좋다면 이동 금지령을 내렸을 것"이라며 "정부가 생활 필수품을 공급하고 재정 손실을 보상할 여력이 없어 전면적인 이동 금지령은 내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자 강제를 결정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새로운 조처로 도시 간 이동 제한과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릴 수 있다"며 "어려운 결정이지만 이란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보호해야 하는 시점에 다른 선택지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란 보건부에 따르면 25일 정오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206명(8.9%↑) 증가해 2만7017명이 됐다.

지난달 19일 이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이후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00명을 넘은 건 처음이다. 사망자는 전날 보다 143명이 증가해 2077명이 됐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