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제 업체와 계약, 배송엔 1∼2일 더...마스크 혼란 자초한 정부

댓글0
[앵커]
약국과 우체국, 농협에 마스크가 없었던 데는 물량 확보와 실제 공급을 제대로 구별하지 않고 발표한 정부의 탓이 있습니다.

마스크 생산 업체와 이제 겨우 계약을 마무리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전국에 배송되는 데는 하루 이틀 더 걸리고, 공급이 안정화되는 것은 다음 달 초는 돼야 가능할 전망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마스크 공적 판매를 발표하며 350만 장을 당장 시중에 팔 수 있을 것처럼 말했습니다.

[이의경 /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어제) : 일반소비자 구매를 위하여 우체국, 농협 및 약국 등을 통하여 매일매일 350만 장을 공급할 예정입니다.]

보도자료에서도 27일 오후부터 구입 가능하고 28일부터는 본격적으로 판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공적 판매 첫날에 농협과 우체국은 33만 장 정도만 대구·경북 지역에서 판매했고, 약국에는 그나마도 물량이 공급되지 못했습니다.

[김병수 / 농협 하나로마트 대표 : 17만 4천 매를 대구·경북 그쪽에 입고를 해서 오늘 2시부터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박종석 / 우정사업본부장 : 저희 우체국 네트워크를 통해서도 대구·청도지역에 오늘 15만 매가 이미 나가고 있습니다.]

사실 정부가 공적 판매를 발표한 당일에 확보한 마스크 물량은 하루 5백만 장 목표에 가까운 486만 장이었습니다.

하지만 이건 계약일뿐 실제 생산에 들어가 소비자가 찾는 판매점까지 유통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최소 하루나 이틀이 더 걸리는 겁니다.

식약처장도 전날과 달리 유통에 시간이 더 걸린다는 설명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의경 / 식품의약품안전처장 : 계약이 확보돼도 그게 실제로 출고가 되기 위해서는 포장도 해야 되고, 또 그게 유통, 배송돼야 되기 때문에 실제 계약된 물량하고 실제 출고돼서 소비자의 손까지 가는 물건에는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는 주말까지 마스크 공적 판매를 안정화하겠다는 목표지만, 실제로는 다음 달 초는 돼야 가능할 전망입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정부는 이번 조치로 확보된 공적물량이 국민 여러분들께서 최대한 빨리, 국민 여러분들께 최대한 빨리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습니다.]

공적 판매 물량이 초기에 충분히 공급되지 않으면서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일부 상대적으로 물량이 많이 확보된 공급처에는 소식을 듣고 찾아온 시민들로 종일 붐볐습니다.

정부는 공적 판매가 아닌 민간 판매 마스크도 매점매석 여부와 가격을 지속해서 점검할 방침입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