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신천지, 정부 제출 신도 명단서 '빼돌리기' 의혹

댓글0
신천지 신도, 경기도 강제조사 명단 VS 질본 자료 차이
338명 명단, 질본 자료엔 없어
뉴시스

[안양=뉴시스] 박석희 기자 = 신천지교회의 집회 전면 금지 및 관련 시설 강제폐쇄 등 긴급행정명령 추진을 밝히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뉴시스】김경호 기자 = 신천지가 정부에 신도 명단을 제출하면서 특정 그룹 명단이 뭉텅이로 빠진 사실이 드러났다. 일부러 명단을 빼돌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기도가 확보한 신천지 신도 명단에는 있는데 질병관리본부(질본)기 신천지 측으로부터 받은 명단에는 없는 338명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7일 오전 브리핑에서 "질본이 각 지자체에 제공한 명단은 주소지를 기준으로 했다. 경기도가 확보한 명단은 교회(집회장) 소속 기준이었다"며 "어제 이재명 경기도지사 발표 내용 중에도 보면 주소 불분명자나 인천이나 다른 지역 신도도 명단 안에 있었다. 또 (질본은) 미성년자는 부모를 통해 확인하도록 했기 때문에 차이가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가 확보한 신천지 신도 명단은 3만3582명, 정부가 발표한 신도 명단은 3만1608명으로 1974명 차이가 난다. 경기도 명단에는 있고, 질본 명단에는 없는 신도가 2171명, 질본에는 있고 경기도 명단에는 없는 신도가 197명이다.

그런데 경기도 명단에만 있는 2171명 가운데 주소 불분명자 39명, 미성년자 1794명 등 외에 중대본 해명으로 설명되지 않는 338명이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는 신도 명단 338명의 경우 미성년자도 아니고 주소 불분명에도 해당하지 않는데 뭉텅이로 명단이 빠져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수원=뉴시스] 박다예 기자 = 경기도 공무원이 24일 '신천지 집회 전면금지 및 시설 강제폐쇄' 긴급행정명령 시행에 따라 성남시 신천지 집회 시설에 폐쇄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2020.02.24 (사진 = 경기도 제공) photo@newsis.com


신천지가 정부에 명단을 제출하면서 신도 명단 일부분을 일부러 뭉텅이로 빼돌린 채 넘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여기에 정부 명단에만 있는 신도가 197명 발견돼 신천지 측의 부실 자료 제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경기도 한 관계자는 "명단의 일부분이 뭉텅이로 빠져 있어 일부러 빼돌린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게 한다"며 "신천지가 부실하게 자료를 제출한 것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xs4444@empa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