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 확진자 아내 인천 초교 근무…학교 폐쇄·16명 격리

댓글0
SBS

인천시는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건설사 직원의 아내가 인천 지역 초등학교 교사로 확인돼 해당 학교를 폐쇄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 여의도의 한 공사 현장에서 근무하던 40대 남성 A씨는 오늘(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A씨는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인천으로 돼 있으나 서울 기숙사에 거주하면서 주말에 인천 자택을 방문해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씨의 아내와 자녀 3명은 인천시 미추홀구에 거주하고 있으며 자가격리된 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인천시는 또 A씨 아내가 근무하는 인천 지역 초등학교를 폐쇄하고 내일 방역소독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A씨 아내의 접촉자는 초등학교 교사 9명과 행정실 직원 3명으로 자가격리 중입니다.

SBS

이현영 기자(leehy@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