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옥 같이 살길" 해쉬스완, 도 넘은 악플에 강경 대응→공익 입대? "미정" [종합]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해쉬스완이 여자친구 공개 후 쏟아진 악플에 분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래퍼 해쉬스완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승무원으로 알려진 여자친구를 공개했다. 해쉬스완은 여자친구와의 훈훈한 일상이 담긴 사진들을 게재하며 '럽스타그램'을 선보였다.

하지만 해쉬스완의 열애 소식이 전해지면서 해쉬스완과 여자친구를 향한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해쉬스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기사까지는 그러려니 했다. 좋은 것만 보고 살고 싶었는데. 다들 그러잖아.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 이제 안 올린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이어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지 몰라.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개월 간 떨면서 지옥 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 역시 변하는 게 없구나"라며 악플러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해당 글을 게재한 후 해쉬스완은 공개 열애와 관련된 게시물들을 모두 삭제 처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악성 댓글에 대한 문제 상황과 심각성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엑스포츠뉴스


한편 해쉬스완이 올해 공익근무요원으로 입대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해쉬스완의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앰비션 뮤직 측은 한 매체에 "영장이 나오면 바로 입대해야 하는 상황이 맞다. 공익 판정 이유는 잘 모른다. 회사와 계약하기 전부터 공익을 판정받았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매체에는 "올해 사회복무요원으로 입소하는 것에 대해서는 회사에서도 정확히 파악하고 있지 않다"며 "다만 영장이 나오지 않았고, 정확한 입대 시기를 확정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해쉬스완은 지난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