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국 입국 막으면 우리 국민도 피해"…청와대 첫 입장

댓글0
"중국 눈치보기라는 비판 유감"


[앵커]

정치권에서 야당이나 일부 감염병 전문가들이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를 완전히 막아야 한다"고 주장을 하고 있지요. 여기에 대해서 청와대가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히려 우리한테 피해가 될 수도 있어서 그럴 수 없다는 겁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를 전면적으로 막지 않는 게 '중국 눈치 보기'란 비판에 유감을 표했습니다.

입국 절차를 강화했고, '자가진단 앱'도 깔게 하는 등 실효적 방역은 이미 하고 있단 겁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2월 4일 이후 중국에서 들어와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았는데, 입국을 전면 봉쇄하는 것은 실익이 없다는 판단입니다.]

또, 중국으로 가는 한국인이 훨씬 많은 만큼 우리 국민이 입을 수 있는 피해도 고려해야 한단 게 청와대 주장입니다.

이밖에 후베이성을 제외하면 중국 내 확진자 증가 폭이 크게 줄었고, 세계보건기구 역시 중국 봉쇄 효과를 크게 보지 않는단 점도 강조했습니다.

그동안 청와대는 이 문제에 대한 설명을 해당 부처에만 맡겨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 책임론이 커진 뒤 판단 근거를 5가지로 정리해 발표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엔 100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중국인 입국을 막아달란 청원에도 76만여 명이 몰렸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을 응원한다는 청원에도 69만 명이 동의하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7일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중국인보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 국민의 숫자가 두 배 가까이 많다"고 밝혔던 내용을 28일 "출국하는 우리 국민 수는 늘어나고 있으며, 중국에서 입국하는 중국인 수는 줄어들고 있다"고 정정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2월 27일 입국한 중국인은 1093명, 출국한 우리 국민은 1406명입니다.

심수미 기자 , 주수영, 김재식, 이지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