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태영호 '강남갑' 전략공천…고양정에 '현역 비례' 김현아(종합)

댓글0
'5·18 망언 논란' 김순례 최고위원, 공천 고배
송파병에 '옛 안철수계' 김근식 교수…구상찬·정태근 전 의원도 공천받아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보수 텃밭인 서울 강남갑에 우선추천(전략공천) 됐다. 김현아 의원은 비례의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단수 공천(고양정)을 받았다. '5·18 망언 논란'을 빚은 김순례 최고위원(비례)도 출사표를 던졌으나 사실상 컷오프(공천배제)됐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7일 태 전 공사를 비롯해 서울·경기권 일부 공천 결과를 발표했다.


태 전 공사와 함께 강남을에는 최홍 전 ING자산운용 대표가 전략공천을 받았다.


송파구병에는 옛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단수공천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그는 통합과정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해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새로운보수당 출신인 구상찬 전 의원은 강서갑에 단수공천됐다. 정태근 전 의원은 성북을에 공천을 받았다. 이 외에 영등포을에는 박용찬 대변인이, 양천구을에는 손영택 변호사의 공천이 확정됐다.


경기권에서는 경기 고양정에 김현아 의원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비례대표 의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지역구 공천을 받았다. 반면 성남분당을에는 김민수 전 당협위원장이 공천을 받으면서 같은 지역구에 공천을 신청한 김순례 최고위원(비례)은 사실상 공천에서 탈락했다. 새보수당 출신 권은희 전 의원도 탈락해 구 전 의원과 희비가 갈렸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 밖에 수원병에 김용남 전 의원이 공천을 받았고, 부천원미갑에 이음재 전 당협위원장, 부천오정에 안병도 전 당협위원장, 고양을에 함경우 전 행정자치부장관 정책보좌관이 단수추천됐다. 안산상록갑에는 이언주 의원이 만든 전진당 출신의 박주원 전 안산시장이 단수공천을 받았다.


공관위는 이날 서울지역 경선도 확정했다. 공천신청이 가장 많이 몰린 용산은 권영세·조상규·황춘자 3파전으로 다음달 5~9일 경선을 치른다. 같은달 5~6일에는 서초을 경선(강석훈·박성중)이, 의정부을 경선(국은주·이형섭)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노원구갑(이노근·현경병), 은평구갑(홍인정·신성섭), 서대문구갑(이성헌·여명숙)으로 경선지역으로 정해졌다.


김 위원장은 불출마 선언을 한 인사들에 대한 전략공천 가능성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한편 이번 결정에 따라 ▲강남을 전현희 vs 최홍 ▲고양정 이용우 vs 김현아 ▲송파병 남인순 vs 김근식 ▲영등포을 김민석 vs 박용찬 등 수도권 일부 지역의 여야 구도가 확정됐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