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韓코로나 '확진 폭발' 이면엔…세계 최고 진단 검사 능력 있다(종합)

댓글0
더 빨라진 검사 속도에 확진자↑…성과로도 해석 가능
외신 "한국 코로나 확진자 많은 건 투명성·개방성 때문"
뉴스1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구교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 세계 2위, 인구 100만명당 코로나19 확진자 수 세계 2위….

지난달 20일 국내에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후 38일 만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500명을 넘어섰다. 27일 오전에는 전날(26일) 오후 4시 대비 334명의 확진자가 나타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집계한 이래 유례없는 증가세를 기록하기도 했다.

반대로 해석하면, 세계 최고 수준의 진단 검사 능력을 보유한 한국이기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도 볼 수 있다. 외신 역시 한국 보건당국의 진단 능력과 민주적인 책임 시스템에 주목하고 나섰다.

27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13~25일 코로나19 검사 총계는 한국 4만4157명, 일본 1890명, 미국 445명이라고 한다.

같은 기간 인구대비 검사 비율을 따져보면 한국은 1173명당 1명(0.0853%), 일본은 6만7000명 중 1명(0.0015%), 미국은 74만명 중 1명으로, 한국은 일본보다 60배, 미국보단 700배 가까이 높다.

검사 대비 '양성' 확진 비율을 살펴보면 한국은 2.86%, 일본은 8.68%, 미국은 3.15%다.

종합하면 한국의 확진자 급증 뒤엔 방대한 검사자 수, 빠르게 검사를 소화할 수 있는 진단 능력, 방역 당국의 발 빠른 대처가 있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국은 전국 79개 병원과 검사기관에서 일일 1만 건까지 검사가 가능하다. 지난 5일부터 25일까지 한국은 일본의 23배, 미국의 96배에 해당하는 검사를 했다. 검사 기간의 경우 한국은 1일 이내, 일본은 2~3일, 미국은 3~4일 걸린다고 한다.

외국 언론은 한국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은 한국 사회의 개방성, 투명성에 따른 것이라 호평했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은 지난 25일 '한국은 어떻게 이렇게 빨리 코로나19 발병 통제 불능 상태가 됐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배경에는 개방성과 투명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조지메이슨대학 한국분교 방문학자인 안드레이 아브라하미안 교수는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진단 능력이 우수한 데다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민주적인 책임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 지역에서 이런 모든 조건을 갖춘 나라는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스콧 고틀리브 미국 식품의약국(FDA) 전 국장은 지난 22일 트위터에 한국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통계자료를 공유하며 "한국 보건당국의 코로나19 보고는 매우 상세하다"고 소개했다.

고틀리브 전 국장은 "한국은 거의 2만 명이 이미 진단 검사를 마쳤거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한국은) 상당한 진단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kuko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