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옥같이 살고 있어라" 해쉬스완, 여자친구 공개 후 쏟아진 악플에 강경대응 시사

댓글0
아시아경제

래퍼 해쉬스완이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사진.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함께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사진=해쉬스완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최근 비연예인 여자친구를 공개한 래퍼 해쉬스완이 악성 댓글을 남긴 누리꾼들을 향해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해쉬스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글에서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는데, 다들 그러지 않나"라면서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라면서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지 모른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간 떨면서 지옥같이 살고 있어라"라며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역시 변하는 게 없다"고 덧붙였다.


해쉬스완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연예인 연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당당히 열애 사실을 밝힌 바 있다.


그는 여자친구와 함께 진행한 라이브 방송에서 "처음 본 순간 마음에 들어 대시했다"고 열애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해쉬스완은 지난 2017년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하며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다음은 해쉬스완 인스타그램 글 전문


기사까진 그러려니 했다.

좋은 거만 보고 살고 싶었는데 다들 그러잖아.

그래서 잘 만나고 있는 거 보여준 건데 평균 수준 잘 봤다.

이제 안 올린다.

다 보고 있는 거만 알고 있어라.

언제 어떻게 어디로 불려갈지 몰라.

이거 보고 불안에 떨어라.

몇 개월간 떨면서 지옥같이 살고 있어라.

전화 가는 순간부터 진짜 지옥이니까.

역시 변하는 게 없구나.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