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재판 개입’ 혐의 임성근 판사, 1심서 무죄…근거는?

댓글0

[앵커]

'사법농단' 사건에 가담해 일선 재판에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고등법원 부장판사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습니다.

'사법농단' 사건에서 무죄가 나온 건 이번이 3번째인데요,

재판부는 문제가 된 재판 개입 행위가 헌법에 위반된다면서도, 직권남용죄로 처벌할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지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된 임성근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임 부장판사는 서울중앙지법 형사수석부장판사로 재직하던 2015년, '세월호 7시간' 기사로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가토 다쓰야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의 1심 재판 등 일선 재판에 개입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산케이 사건의 경우 "무죄라도 판결 이유에 반드시 보도가 허위라는 사실을 밝히라"는 등의 요구를 담당 재판장에게 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재판부는 이같은 임 부장판사의 '재판 개입' 행위가 법관의 독립을 침해한 위헌적 행위라고는 봤습니다.

하지만 형사수석부장 판사에게는 일선 재판에 관여할 권한 자체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법리상 직권을 넘어서는 행위를 했다고 해석할 수 없다며 직권남용죄로 처벌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또 임 부장판사에게 재판 관련 요청을 받은 일선 재판부는 독자적 판단을 거쳐 결정을 내렸다면서, 검찰 주장대로 '재판 개입 피해자'로 볼 수는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법원 내부에서 일어난 직권남용 혐의 사건에 대해 법원 판단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사법농단 재판 관련해서는 이번 판결로 3차례 연속 관련자들에게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검찰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 등을 기소하면서 재판 개입으로 인한 직권남용 혐의를 다수 적용한 만큼, 특히 이번 판결은 양 전 대법원장 재판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지윤 기자 (easynews@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