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 상원도 트럼프 ‘무력사용 권한’ 제한…정치적 타격

댓글0

[앵커]

미 하원에 이어 상원도 트럼프 대통령의 전쟁 수행 권한을 제한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이지만 공화당 상원의원 일부가 찬성해 결의안이 통과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견제 의미가 커보입니다.

워싱턴 김웅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상원 탄핵 심리에서 무죄가 확정된 이후 거칠것 없던 트럼프 대통령 행보에 정치적 제동이 걸렸습니다.

하원에 이어 상원까지 나서 대통령 마음대로 이란에 대한 군사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결의안을 채택한겁니다.

["The yeas are 55, the nays are 45. The joint resolution as amended is passed."]

탄핵 때는 롬니 의원만 빼고 일사불란하게 트럼프 대통령 편에섰던 공화당 의원들은 이번엔 8명이나 민주당 편에 섰습니다.

상원 결의안은 하원 결의안과 별개라 다시 하원으로 넘겨 표결 절차를 거쳐야한다고 미 언론은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부권을 피하려면 하원과 상원 모두 3분의2 찬성이 필요합니다.

의석 분포상 트럼프 대통령 거부권을 피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상원 표결을 앞두고 이란 좋은 일 시키지 말라며 불편한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공화당도 우려했습니다.

[인호프 : "It will signal that there's no price for aggression. It will undermine deterrence. It will leave our troops, diplomats and citizens vulnerable."]

탄핵 부결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에게 충성하지 않았다며 행정부 공무원들을 해고하고 있습니다.

반대편 정치인은 물론 자기 진영 인사까지 무차별 비판 대상입니다.

검사와 판사까지 비난하고 있습니다.

측근인 로저 스톤을 기소한 검사와 그에 대한 판결을 앞둔 판사에 대한 비난입니다.

대통령 권한이 미 사법체계까지 흔든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는 시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너무 나간다는 우려가 공화당 내에서도 나옵니다.

대선 정국 초반 기세가 좋은 트럼프 대통령이지만 일단 의회의 견제가 시작됐습니다.

거침없는 국정 운영에 변화가 있을 지 주목됩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김웅규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김웅규 기자 ( kw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