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 허리 숙여 사과한 KLM 항공

댓글0
SBS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항공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기내에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을 운영하고 이를 한글로만 안내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기욤 글래스 KLM항공 한국·일본·뉴칼레도니아 지역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사과문을 통해 "승무원 개인의 실수였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실수"라며 "한국 고객을 차별하는 행위로 해석돼 한국 고객에게 심려를 끼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글래스 사장은 이어 "일부 승객을 차별적으로 대했다는 지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번 사안은 본사 임원진에게 바로 보고됐으며 내부적으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BS

앞서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KL855 항공편의 기내 화장실 문 앞에 한글로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고 적힌 종이 안내문이 붙어 있어 '인종 차별' 논란이 일었습니다.

다만 KLM 측은 정작 논란이 된 한글 안내문에 대해서는 "승무원 개인의 실수"라고 선을 그어 사실상 '반쪽 사과'에 그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글래스 사장은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번 일이 어떻게 인종 차별일 수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해 발언의 진위를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이어 '인종 차별이라는 지적을 인정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 관계로 봤을 때 회사 차원에서는 이것이 인종 차별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단순히 영어로 기재하는 걸 잊어먹은, 인적 실수에 의한 사안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승연)

SBS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