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에이스가 왔다"…토론토는 류현진 앓이 중

댓글0
매일경제

14일 류현진이 스프링캠프 첫날 불펜 피칭을 하고 있다. 류현진은 이날 33구를 던졌다. [사진 제공 = 연합뉴스]


투수 예닐곱 명이 일자로 서서 불펜 피칭을 선보인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훈련 첫날. 수년째 팀에서 투수코치를 맡고 있는 피트 워커는 올 시즌 팀에 합류한 '에이스'가 공을 던지는 모습에 집중했다. 류현진의 투구를 지켜본 워커 투수코치는 "우리가 원하던 투수다. 조언을 하기보다는 그가 해왔던 걸 할 수 있는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주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찰리 몬토요 감독 역시 류현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몬토요 감독은 "우리는 메이저리그 최고 에이스 중 한 명을 얻었다"며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르는 날에 우리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의미"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14일(한국시간) 토론토의 공식 스프링캠프 첫날 주인공은 류현진이었다. 올 시즌 토론토 개막 로스터 25명의 연봉 총액은 8480만달러(약 1000억원). 그중 4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불하고 영입한 류현진(4년·8000만달러)의 공개 몸풀기에 팀 코칭스태프는 물론 현지 매체의 관심이 집중됐다.

스트레칭으로 몸을 푼 류현진은 코치진과 캐치볼을 한 뒤 선발 로테이션에 있는 맷 슈메이커 등과 함께 불펜 피칭에 들어갔다. 패스트볼, 체인지업, 컷패스트볼 등 다양한 구종으로 33구를 던진 류현진의 몸은 가벼워 보였다. 이날 류현진의 공을 직접 받은 포수 리스 맥과이어는 "처음으로 류현진의 공을 받아봤는데 공을 매우 쉽게 던졌다"며 "공을 어떻게 던지는지 알고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감독과 코치를 포함한 모든 코칭스태프와 팬들이 '류현진 바라기'가 된 이유는 또 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참담했던 팀의 선발진 때문이다. 2018시즌엔 100이닝 이상을 소화한 투수 5명 중 평균자책점(ERA)이 가장 낮았던 선수가 4.18이었으며 5명이 도합 28승(평균 5.6승)을 올리는 데 그쳤다. 지난 시즌엔 100이닝을 넘긴 투수가 3명(류현진 182.2이닝)에 그칠 정도로 선발진이 무너졌다.

류현진은 자신의 투구뿐만 아니라 베테랑 투수로서 책임감도 가지고 있다. 류현진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하면서 "토론토가 제게 바라는 게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다"며 "토론토는 어리고 유망한 핵심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고 할 수 있다면 많은 대화를 통해 그들의 멘토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시즌 기준 토론토 선수단 평균 나이는 26.8세로 30개 팀 중 27위였다.

LA 다저스 시절에 비해 같은 지구에 소속된 팀들 전력은 훨씬 강하다. 그나마 힘을 빼고 던질 수 있던 투수 타석(9번)도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지명타자가 들어선다. 투수 친화적 구장이 많았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 비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엔 타자 친화적 구장이 많다.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에 14승8패, ERA 3.00을 기록한 류현진의 강심장이 이번에도 발동된다면 짧은 시간 안에 젊은 팀 토론토의 리더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용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