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감원장과의 갈등 절대 없다"

댓글0
아시아투데이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송의주 기자songuijoo@



아시아투데이 김지수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의 갈등설을 적극 부인했다.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한 은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에게 “금감원과의 갈등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이 지난달 30일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관련 제재심의위원회에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각각 230억원, 260억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최근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증선위)가 이를 각각 190억원과 160억원 수준으로 낮추기로 의결하면서 양 기관 간에 온도차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절대 기관 간의 갈등으로 보지 말아달라”며 직접 논란 진화에 나선 것이다. 은 위원장은 “라임사태의 경우도 문제가 터지고 난 뒤 금융위와 금감원이 모여 같이 힘을 합쳐서 해결하기로 했다”며 “책임은 내가 질테니 금감원에서 밀착해서 담당하라고 전권을 줬다”고 말했다.

그는 “금감원과 금융위는 힘을 합쳐 함께 나아가야 하는 파트너”라며 “회의에서도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함께 이야기 했고,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도) 금감원과 금융위가 함께 진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마치 두 기관이 갈등이 있고 싸우는 것처럼 그렇게 되면 우리가 힘이 들어서 못 한다”며 확대 해석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실제로 회의 전 은 위원장과 윤 원장은 최근 제기된 불화론을 의식한 듯 서로 환담을 나누며 친밀한 사이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은 위원장은 “윤 원장님과 계속 대화하고 통화하고 하는데, 해석하지 말고 제발 있는 그대로만 써 달라”고 밝혔다.

한편 윤석헌 원장은 “증선위 나름대로 기준이 있을테니 우리도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며 “다음 금융위에서 아마 결론을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음 금융위 정례회의는 오는 19일로 예정돼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아시아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