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바른미래·대안·평화당, 17일 합당…당명은 ‘민주통합당’

댓글0
동아일보

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왼쪽부터),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 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박주선 의원실 앞에서 합당 합의문을 발표 후 손을 맞잡고 있다.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오는 17일 합당하기로 합의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안신당 유성엽, 민주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1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의 합의문을 작성했다. 당명은 ‘민주통합당’으로 정했다.

쟁점이 됐던 지도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바른미래당 손학규·대안신당 최경환·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공동 대표를 맡기로 했으며,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또한 상임대표는 공동대표 중 가장 연장자인 손 대표가 맡는다.

다만 통합당 대표의 임기는 오는 28일 종료하며, 대표의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아울러 통합당은 통합 즉시 통합당의 강령에 동의하는 청년미래세대, 소상공인협회 등과 통합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