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日 정부, 1천억원대 ‘코로나19’ 긴급대책 예산 편성

댓글0
KBS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 대책 시행 비용으로 올해 예산 예비비 중 103억엔(1천110억원)을 지출하기로 결정했다고 NHK가 보도했습니다.

지출 항목을 보면 전세기로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귀국한 일본인과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일본 정박 크루즈선의 승객과 승무원을 지원하는 예산에 23억 3천만 엔이 책정됐습니다.

입국 심사와 검역 등 방역 대책에 34억엔, 품귀 현상을 보이는 마스크 생산을 늘리는 기업에 대한 보조금으로 4억5천만엔이 각각 투입됩니다.

기존에 책정된 코로나19 대책 예산 50억 엔과 합하면 관련 예산 규모는 153억 엔(1천650억 원)이 된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한편, 가토 가쓰노부 일본 후생노동상은 오늘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검사 대상에 대해 "지역에 한정되지 않는 대응을 생각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지금은 원칙적으로 중국 후베이성과 저장(浙江)성과 관련이 있는 경우에 코로나19 검사를 하지만, 앞으로는 폐렴 등 감염이 의심되는 증상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폭넓게 검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검사 대상 확대를 검토하는 이유는 일본 내에서 코로나19로 처음 사망한 가나가와(神奈川)현의 80대 여성과 와카야마(和歌山)현의 남성 의사 등 최근 중국 방문 경험이 없는 사람의 감염이 잇따라 확인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가토 후생상은 "국내에서 유행, 만연하고 있는 상태는 아니라는 종래의 견해를 변경할 증거는 없다"며 코로나19 관련 기존 견해를 유지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도 기자회견에서 "현시점에선 국내에 유행하고 있다고 판단하기에 충분한 역학적 정보가 모이지는 않았다"며 "앞으로 감염 경로를 포함해 신속히 역학적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감염증학회 등은 "이미 거리에서 산발적인 유행이 일어나고 있어도 이상하지 않다"라는 견해를 제시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게티이미지뱅크]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K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