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안철수 신당명, '국민의당' 신청…선관위 허용할까

댓글0
김수민 의원 "선관위, 사용 가능하다는 구두 허가"
뉴스1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관리위원회의 '국민당' 명칭 사용 불허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이날 선관위는 안철수 전 의원이 창당을 추진하는 국민당(가칭)의 당명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2020.2.13/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4·15 총선에 '국민의당'이 재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전 의원 측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국민의당'은 거의 확정이라 볼 수 있다"며 "(선관위 측과) 비공개 면담에서 '국민의당' 명칭이 '국민새정당'이라는 명칭과 유사성이 없어 사용이 가능하다는 구두 허가 내용을 직접 들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안 전 의원과 함께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다녀온 뒤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하고 "오늘 오전 선관위에 당명 등록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신당 명을 '국민의당'으로 정한 이유를 묻는 말에 "2016년 안 전 의원이 국민의당을 창당할 때의 정치적 철학과 가치가 유효하다는 의미"라며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의미에서 채택했고, 모두에게 친숙한 이름이라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자신이 신당 명으로 '안철수신당', '국민당'을 신당 명으로 등록하려 했지만 선관위 측이 각각 정치인의 이름이 직접 들어가 후보 선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점, 기존 정당의 당명과 흡사해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사용을 불허했다.

선관위가 '안철수신당', '국민당'의 사용을 불허하자 안 전 의원은 이날 직접 선관위를 찾아 선관위의 불허 결정에 항의하기도 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선관위 항의 방문에 앞서 "쓴웃음만 나온다.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이런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는 것처럼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닌가"라고 선관위의 결정을 비판했다.

또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떠한 방해가 있어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도 했다.

한편 안 전 의원 측은 '국민의당'과 함께 '다함께국민의당', '새국민의당' 등도 신당 명으로 함께 논의됐지만, 국민의당이 가장 효율적이라는 의견이 많아 신당 명을 '국민의당'으로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