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中 코로나19 사망자 하루 121명 증가…확진 5천여명↑

댓글0
후베이 외 중국 전역의 확산세는 점차 주춤
이데일리

중국 인민해방군 의료진이 13일(현지시간) 후베이성 우한의 톈허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사진=신화/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3일(현지시간) 하루 사이 중국 내 사망자가 120명 넘게 늘었다. 확진자는 5000명 이상 증가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21명, 5090명 늘었다고 밝혔다. 14일 0시 기준으로 중국 내 누적 사망자와 확진자는 각각 1380명, 6만3851명이다.

이는 전날보다는 증가 폭이 줄어든 것이다. 중국은 임상 진단 병례를 갑자기 확진자로 분류하면서 전날 하루에만 사망자와 확진자가 각각 1만5000명, 250명 넘게 폭증했다. 임상 진단자는 의심 환자가 CT 등 영상학적 검사로 폐렴 특징을 보인 경우를 말한다. 이들까지 확진으로 포함하며 확산세가 커졌다.

피해가 가장 심각한 발병지 우한 등 후베이성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최근 확산세가 주춤하다. 후베이 외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890명을 기록한 이후 10일 381명, 11일 377명, 12일 312명, 13일 267명으로 10일째 계속 줄고 있다.

발병지인 우한이 있는 후베이성은 이날 하루 사망자가 116명 늘었으며, 확진자는 4823명 증가했다. 중국 당국은 우한에 2600명의 군 의료진을 파견하는 등 발병 근원지 차단에 국력을 총동원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