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직원을 노예로 생각”…유튜버 하늘, 갑질 논란에 해명 “그런 행동한 적 없어”

댓글0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온라인 쇼핑몰 CEO이자 인기 유튜버 하늘이 갑질 논란에 해명했다.

22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기업 후기를 익명으로 작성해 공유하는 사이트 잡플래닛에 게재된 하늘 쇼핑몰 근무 관련 리뷰가 퍼졌다.

자신을 쇼핑몰 전 직원이라고 밝힌 글 작성자는 하늘에 대해 “직원을 본인의 노예 정도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매일경제인'스타'그램 세상포토슬라이드 이동

온라인 쇼핑몰 CEO이자 인기 유튜브 하늘이 갑질 논란에 해명했다. 사진=하늘 인스타그램


이어 “본인 스스로를 공주라고 생각하며 겉으로 보기에 멋있는 일은 본인이 해야 한다. 새로 들어온 직원 기 잡는다고 회의실로 불러내 갑자기 볼펜으로 머리 때리는 인성은 어디서 배운 건가”라고 갑질을 폭로하고 퇴사율 또한 높다고 말했다.

이에 하늘은 유튜브 영상 댓글창을 통해 “저는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라고 짧은 해명을 내놨다.

높은 퇴사율에 대해서는 “하반기에 퇴사율이 높았던 건 저희가 화장품 제조·판매를 시작하면서 기존 자체 물류창고가 변색변질이 쉬운 화장품을 보관 적재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하여 화장품 적재에 최적화된 3자물류로 이전 과정에 기존 물류 직원 분들이 퇴사 및 3자물류 업체로 이적하시는 과정에서 생긴 퇴사율”이라고 설명했다. sunset@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