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희룡 “보수통합 신당 힘 보태겠다”… 합류 의사

댓글0
원희룡 제주지사(무소속)가 보수통합 신당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합류의사를 밝혔다.

원 지사는 21일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박형준 위원장이 혁통위에 합류해 보수의 혁신과 미래세대에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감사하다”며 “혁통위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 공감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21일 오전 제주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왼쪽)과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주도청 제공


원 지사는 “혁신과 통합 노력이 과거 정당으로 회귀가 아니라 미래가치를 담고 희망을 얘기할 수 있는 통합신당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는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의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바람이 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이날 지사 집무실에서 원 지사와 만나 “혁신이라는 게 새로운 사람이 새로운 메시지를 가지고 국민에게 접근하는 것이다. 원 지사의 힘이 필요하다”며 “원 지사가 가진 경륜과 콘텐츠, 정책과 행정 능력이 통합신당에 결합하면 중요한 자원이 될 것"이라며 원 지사가 미래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추켜세웠다.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시절 개혁 성향의 소장파 모임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으로 불렸던 원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당시 새누리당을 탈당, 바른정당과 바른미래당에 몸담았다가 현재 무소속이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