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맨쇼 넘버원’, 원로 코미디언 남보원 폐렴으로 별세

댓글0
한국일보

코미디언 남보원. 한국일보 자료사진


원로 코미디언 넘버원(NO.1), 남보원(본명 김덕용)이 21일 타계했다. 향년 84세.

대한민국방송코미디언협회는 이날 오후 3시 40분쯤 한남동 순천향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받던 고인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연초부터 건강에 이상을 보였던 고인은 이후 치료와 퇴원을 반복하다가 결국 폐렴으로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감기를 앓는 와중에도 행사 등 일정을 조금씩 소화해왔다고 한다.

북한 평안남도 순천 출생인 고인은 1963년 영화인협회가 주최한 '스타탄생 코미디'에서 1위로 입상하며 코미디 무대에 데뷔했다. 무슨 소리든 한번 들으면 곧바로 그 소리를 복사해내는 성대모사 능력이 대단했다.

열 살 때 개천에서 들은 일왕의 항복 목소리 흉내, 한국전쟁 당시 전투기 소리나 부산 피난 시절 미군 부대에서 하우스 보이를 할 시절 배운 루이 암스트롱 메들리 등은 특히 유명했다. 이북5도 출신인 점을 활용한 평안도 사투리뿐 아니라 팔도 사투리를 모두 해당 지역 출신처럼 구사했다. 후배인 엄용수 한국코미디언협회장은 “전수가 불가능한 재능”이라 우러렀다. 고인은 한 TV프로그램에서 성대모사 가능한 소리가 한 100개쯤은 된다고 하기도 했다.

예명인 ‘남보원(南寶元)’은 평소 “깡패가 되려거든 우두머리가 되고 딴따라가 되려거든 넘버원이 되라”던 아버지의 말을 떠올려 남쪽 보물의 으뜸이라는 뜻을 담아 지었다. 연예계 데뷔가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 성우, 아나운서, 영화배우, 탤런트 시험에 떨어진 뒤 20대 후반에야 데뷔할 수 있었다. 데뷔 후 첫 무대인 서울시민회관에서 현인, 최희준 등 당대 인기 가수의 성대모사와 팔도 방랑기를 선보였고 인기를 끌면서 원맨쇼의 넘볼 수 없는 일인자가 됐다.

이후 구수한 입담과 취객 연기, 성대모사 등으로 유명했던 백남봉과 함께 ‘쌍두마차’로 불리며 40여년 동안 라이벌이자 동지로 오랜 기간 동안 전성기를 누렸다. 2010년 백남봉이 먼저 세상을 뜨자 고인이 빈소를 찾아 “하늘에서 다시 만나 '투맨쇼'를 하자”며 슬퍼하기도 했다.

자신의 매니저이기도 했던 부인 주길자 씨에게도 한결같은 애정을 드러냈다. 고인은 2018년 출연한 한 프로그램에 아내와 함께 출연한데 이어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아내는 물론, 43세에 얻은 늦둥이 딸을 소개하며 "내 인생에는 두 명의 여자가 있다"고도 했다.

고인은 문화예술계의 공을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2007), 제7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은관문화훈장(2016) 등을 받았다.

빈소는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23일.

장재진 기자 blan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한국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