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문 대통령 신년 회견]“조국 전 장관이 겪은 고초에 마음의 빚 졌다”

댓글0
조국 일가 수사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했다. ‘마음의 빚’ ‘기여’라는 표현을 쓰며 조 전 장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 그것만으로도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말했다. 법무부 장관 임명 이후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지켜본 소회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국회 문턱을 넘은 검찰개혁 입법의 공을 조 전 장관에게 돌렸다. 문 대통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통과에 이르기까지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또 법무부 장관으로 했던 기여는 굉장히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의 고초를 검찰개혁을 위한 ‘희생’과 ‘헌신’으로 평가한 것이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으로 촉발된 사회 갈등과 논란을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까지 다 통과됐으니 이제는 조 전 장관을 좀 놓아주고 유무죄는 재판 결과에 맡겼으면 한다”며 “그분을 지지하는 분이든, 반대하는 분이든 그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끝냈으면 좋겠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을 놓아주자’는 발언을 할 때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도 호소하고 싶다”며 작심한 듯 답변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 임명으로 인해 국민들 간에 많은 갈등과 분열이 생겼고, 그 갈등이 지금까지 이어지는 점은 송구스럽다”고 했다. 조 전 장관 사태로 여론이 광화문·서초동으로 나뉘었을 당시인 지난해 10월 “국민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던 발언과 달라진 부분이다.

조형국 기자 situation@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