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암에 특효?'...사슴태반 줄기세포 캡슐 밀반입 적발

댓글0

[앵커]
최근 사슴 태반의 줄기세포로 만든 알약을 대규모로 밀반입하려던 외국 다단계 업체 회원들이 줄줄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암과 고혈압에 효능이 있다며 비싼 값에 팔리고 있는데,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은 불법 제품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태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싱가포르의 한 다단계 업체가 만든 건강기능식품 홍보영상입니다.

뉴질랜드의 사슴 태반에서 추출한 줄기세포가 담겨 노화방지에 좋다는 점을 내세웁니다.

하지만 안전성도 검증되지 않아 국내 반입 자체가 금지된 제품입니다.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이 제품을 몰래 들여오려던 다단계 회원 175명이 줄줄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압수된 알약은 64만 정, 시가로 따지면 33억 원어치입니다.

[최형균 / 관세청 공항휴대품 통관 1과장 : 다단계이기 때문에 조직 특성상 하위 조직에 많이 팔아야만 이익이 남기 때문에 한 사람이 가면 수십 통씩 가지고 오는 성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들은 휴대용 가방이나 커피 원두 봉지에 약을 숨기는 방식으로 밀반입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단속될 경우 제품 가격에 따라 매겨지는 벌금에 대비해, 원가보다 낮은 가격이 적힌 가짜 영수증까지 준비하는 치밀함을 보였습니다.

이렇게 밀반입된 알약들은 최대 50만 원의 가격으로, 주로 말기 암 환자들에게 판매됐습니다.

암과 고혈압, 당뇨에 효능이 있다는 입소문이 돌았기 때문인데, 이 역시 모두 거짓이었습니다.

식약처는 전 세계에서 사슴 태반 줄기세포로 만든 제품이 허가를 받은 경우는 없다며 아무런 효능도 입증되지 않았다고 경고했습니다.

[마정애 / 식품의약품안전처 수입유통안전과 : 사슴 태반에서 특정 성분을 분리 추출한 줄기세포는 국내 식용 근거가 없고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아서 식품 원료로 인정되지 않고 있으며 건강기능식품으로도 인정된 바가 없습니다.]

관세청은 적발된 밀반입자들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통고처분'을 내리고 알약을 몰수했습니다.

또 허위·과장 광고를 믿고 검증되지 않은 의약품을 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YTN 뉴스레터 구독하면 2020년 토정비결 전원 당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