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도·보수 통합 목표 ‘혁통위’ 첫 회의부터 난항

댓글0
한국·새보수 등 14명으로 출범
위원회 역할·성격 이견 표출
공천권·탄핵의 강 근본 난제
경향신문

보수 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앞줄 가운데) 등이 14일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중도·보수 통합을 목표로 내세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14일 ‘반문재인 연대’ 기치를 내걸고 공식 출항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보수 재건 3원칙’ 이견을 해결하면서 선언 닷새 만에 중도·보수 빅텐트가 설치된 것이다. 혁통위는 이날 첫 회의를 열고 통합 테이블에 앉았지만 역할, 성격 등을 두고 이견이 표출됐다.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힌 세력이 결합한 데다 보수 통합 난제들이 더해져 순항할지는 미지수다.

혁통위는 박형준 위원장을 포함해 14명의 위원 체제를 갖추고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선 혁통위의 성격과 방향성이 논의됐다. 박 위원장은 “혁통위는 정치적 통합이라는 큰 합의를 촉진하는 논의기구”라고 혁통위 성격을 정리했다. 한국당에선 김상훈·이양수 의원, 새보수당에선 지상욱·정운천 의원이 각각 혁통위원으로 참여했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의 김은혜 전 대변인이 대변인을, 안형환 전 의원이 간사를 맡는 등 친이명박계 인사들도 합류했다.

회의에선 정권 심판론이 점화됐다. 안 전 대표 측근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광범위한 중도·보수의 반문연대 승리 연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무모하고, 무도하고, 무지한 ‘3무 정권’을 심판할 강력한 정치적 도구를 원하는 국민이 많아졌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계도 드러났다. 새보수당 지상욱 의원은 “(혁통위를) 자문기구 역할로 이해하고 있다”며 “여기서 정한 것은 당에 돌아가 추인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태경 책임대표가 통합 대상을 한국당으로 한정하겠다고 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하 대표는 혁통위 역할의 합의가 필요하다고도 밝혔다.

우리공화당 등 서울 광화문 집회세력의 혁통위 참여 여부를 두고도 다른 의견이 나왔다. 정경모 국민의소리 창당준비위원회 부위원장은 “좌파는 촛불민심을 이용해 권력을 잡았지만 보수우파는 광화문광장의 힘을 빌려 쓰려 하는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박인환 바른사회시민회의 공동대표는 “정치권이 양보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보수 통합의 근본 난제들과 닿아 있다. 새보수당은 한국당과의 공천권 조율이 관건이라 다자 협상 이 불편하다. 우리공화당은 새보수당 측 인사들을 ‘탄핵의 적’으로 규정하기 때문에 결합이 쉽지 않다.

박순봉 기자 gabgu@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